청원 내용
댓글 쓰기
보육교사를 잠정적 코로나 확진자로 취급하는 시군구청과 보건복지부의 횡포를 멈춰주시고 보육교사의 인권을 찾아주십시오.
20.12.31

조회수

120

댓글

0

청원동의 :

40630

청원시작 :

20.12.18

청원종료 :

21.01.17

저는 경기도 지역 국공립 어린이집 보육교사입니다.

계속되는 코로나19로 인해 국민들 모두 고통스러운 나날을 보내고 있는 가운데, 저를 포함한 보육교사들 또한 다르지 않다는 것을 많은 분들께 호소하고 싶어 청원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시군구청과 보건복지부의 횡포라고 칭한 부분은 저도 유감이지만,

긴급보육을 시작한 후로 이어지고 있는 보육교사를 향한 코로나19 대응 지침 및 공문 내용이 과연 나라에서 보육교사의 역할을 올바르게 인지하고 있는지, 또는 현 어린이집의 보육상황을 제대로 파악하고 있는지 의구심을 주었고, 보육교사의 사기를 저하시키고 직장생활에 대한 무력감 마저 안겨주는 결과를 만들었습니다.

이에 다음 상황에 대한 시정을 요구합니다.

1. <긴급보육>의 구체적인 개념 정립과 학부모의 무분별한 남용을 금지해주십시오.

실제 공문 내용에서 발췌한 부분입니다. ‘아동 보호자를 대상으로 가정보육을 권고함.’
이로인해 실질적으로 영유아 출석률이 어느 정도나 되는지 현장 상황을 제대로 파악하고 계십니까? 맞벌이로 인해 부득이하게 긴급돌봄을 이용하는 학부모들을 말하는게 아닙니다. 현장에서는 원아개인기록카드를 바탕으로 맞벌이 가정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즉, 가정보육이 충분히 가능한 경우도 파악할 수 있다는 말입니다.
그러나, 아무런 조건 없이, 제재 없이, 그저 ‘권고함’이라는 불분명한 말을 방패삼아 긴급보육을 남용하는 학부모들이 대다수이며 이로인해 현장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혀 실행되고 있지 않습니다.

얼마든지 코로나19에 대한 노출이 가능한 보육상황에서 부담감과 초조함을 보육교사만이 오롯이 안고 가야 하는 상황입니다.
정녕 급/간식시간, 놀이시간, 낮잠시간 등, 하루의 반나절을 보내는 어린이집에서 아이들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가능하다고 생각하는지 묻고 싶습니다.

2. 1번 내용을 바탕으로, 일부 지역의 보육교사 등 특별직업군에 내려진 고발 조치와 구상권을 철회해주십시오.

아시다시피, 이 문제는 보육교사 뿐 아니라 다른 특별직업군을 지니고 있는 분들에게도 큰 상처가 되고 직업에 대한 수치심을 안겨주는 일이 되었습니다. 새빨간 글씨로 협박하듯 쓰여진, 고발 조치및 구상권에 대한 내용은, 코로나19에 대한 두려움을 안고서도 매일같이 아이들과 함께하기 위해 출근하는 보육교사들에게 엄청난 모멸감을 주었습니다. 보육교사들에게 크나큰 상처를 남겨놓고, 두루뭉술한 사과문으로 급한 불만 끄기에 바쁜 일부 시군구청의 지침을 말끔하게 철회해주십시오.

3. 보육교직원에게 내려진 코로나19 전수검사, 하겠습니다. 그러나, 긴급돌봄 사용하는 가정(학부모, 영유아)에서도 똑같이 하게 해주십시오.

청원글 카테고리를 <인권/성평등>으로 지정한 가장 큰 이유입니다. 서울시, 경기도 안산시에서 모든 보육교직원에게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실시하라고 공문을 보냈습니다. 어린이집 현장과 긴급보육 현황을 얼마나 모르고 있으면, 얼마나 관심이 없으면 이와 같은 지침을 내릴 수 있는지... 정말 뼈저리게 느꼈습니다!

공문 내용에서는, ‘정부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를 고려하고 있는 현 상황에서 보육교직원과 및 가족, 어린이집 원아와 가족을 통한 전파가 확산되고 있다’고 말하면서, 왜! <전수검사 대상>에는 보육교직원만 써있습니까?

어린이집은 보육교사만 생활하는 곳이 아닙니다. 가정과 함께하고 영유아를 중심으로 하는 곳입니다. 왜, 영유아와 그 가족들에 대한 검사는 쏙 빼놓고, 교사에게만 잣대를 들이미는 겁니까. 영유아와 그 가족들도 필수적인 것 아닙니까? 왜 긴급보육으로 등원은 허락하면서, 가정에는 협조를 구하지 않는 것인지, 도무지 이해되지 않습니다.

보육교사도, 어린이집 종사자도, 대한민국 국민이고 사람입니다. 보육교사는 그저 영유아를 보살피는 로봇이 아닙니다. 보육교사도 가족이 있고, 지키고 싶은 사람이 있습니다.
저희도 아이의 학부모이자 가정을 이루는 누군가란 말입니다! 코로나19로 인한 긴급 상황이라는 것, 구구절절 이해하지만 단지 보육교사도 모두 똑같다는 것을 알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보육교사 인권을 지켜주시고, 시군구청에서 공문 발송할 때 보육교사에 대한 존중이 반드시 지켜져야 할 것을 간곡하게 요청합니다.

[본 게시물의 일부 내용이 국민 청원 요건에 위배되어 관리자에 의해 수정되었습니다]

GOOD

0

BAD

0

신고

0

청원뷰 댓글
댓글 쓰기
첫 댓글을 적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