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원 내용
댓글 쓰기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고통을 외면하는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의 경질을 요구합니다.
21.03.04

조회수

154

댓글

0

청원동의 :

6746

청원시작 :

21.02.22

청원종료 :

21.03.24

오늘 정영애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 장관이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에 나와서는 램지어의 일본군 위안부 모욕 논문에 대해 충격적일 만큼 무책임한 태도를 보였다는 기사가 보도됐습니다.

우선 요새 악명 높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매춘부에 불과하다고 모욕한 존 마크 램지어의 논문에 대해 그걸 굳이 대응해야 하냐고, 대응할 가치를 못 느낀다고 말했다는 내용입니다. 대응이라곤 피해자 중 한 분이신 이용수 할머니께서 해당 논문에 대해 반박하는 특강을 막으려고 하는 자들에 대해 유감을 표한 것이 다랍니다. 그것도 해당 논문이 발표된지 2주도 더 지난 그제에야 나왔습니다. 이에 대응이 많이 늦었다고 생각하지 않냐는 항의를 받자 바로바로 대응하는 게 맞는가 싶었다고 하더군요.

이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의 태도를 감안하면 매우 적절치 않은 태도입니다. 일본은 수십년 전이나 지금이나 고령이신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어서 모두 세상을 떠나시기를 바라는 듯 침묵으로만 일관하고 있습니다. 할머니들이 위로받으셨을 만한 사죄의 말은 전혀 한 적 없이 보상금(배상금이 아닙니다) 10억 엔으로 퉁치려는 태도를 보였기에 할머니들은 지금까지도 매우 분노하고 계십니다. 결정적으로 존 마크 램지어는 일본의 악명 높은 전범기업 미쓰비시에서 후원을 받아 공부했던 자입니다. 즉 일본은 존 마크 램지어 같은 친일 해외 인사들을 통해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진실을 왜곡하려 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렇게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 대한 심각한 2차 가해가 가해지는데도 대응을 하지 않으려는 태도는 옳지 않습니다.

그리고 정 장관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ICJ 제소 건은 자기네 여가부가 아닌 외교부 소관이라며 외교부에 책임을 떠넘기는 말을 했습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일본이 관련돼 있어 국제적인 문제이기도 하지만 기본적으로 성범죄기 때문에 여성 문제이기도 합니다. 이렇듯 외교 문제와 여성 문제가 공존하는 건이기 때문에 여가부든 외교부든 한 쪽이 단독으로 소관하는 게 아닌 공동으로 소관하는 업무가 맞습니다. 그런데도 이를 다른 부서에만 떠넘기려고 하는 행동은 직무 유기로 보여지기도 합니다. 그도 그럴 것이 정 장관은 불과 두 달 전 여가부장관에 취임하면서 국내 성폭력 대응의 컨트롤 타워로 만들겠다고 말했습니다. 즉 정 장관은 이 사건의 피해자들은 적극적으로 돕기는커녕 외면하는, 매우 심각한 2차 가해를 한 겁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2차대전 이후 70년이 넘도록 해결되지 않은 희대의 성범죄 사건입니다. 1992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수요집회를 시작하신 후 근 30년 동안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연구가 국제적으로 많이 진행돼 전세계 곳곳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념하는 소녀상이 세워지고 있고, 대한민국뿐 아니라 네덜란드 등 다른 나라에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있다는 사실이 알려졌습니다. 그리고 일본군 위안부들을 찍은 사진이나 영상, 심지어는 2차대전 당시 일본군으로 참전했던 사람이 위안부의 참상을 증언하는 만화까지 나왔습니다. 이렇게 일본군 위안부의 참상을 증언하는 사람들이 많은데도, 대표적인 피해국인 대한민국에서 특히 성범죄 피해 여성을 돕는 정부 부처로 유명한 여가부에서 이렇게 무성의한 태도를 취하는 모습은 대단히 모순적입니다.

더 충격적인 것은 여가부의 일반 직원들은 물론 국장 등 간부급 직원들조차 램지어의 해당 논문을 2주가 지나도록 확보하지 않았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이에 정 장관은 자신은 이를 알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그 2주 남짓한 동안 피해 할머니들은 램지어를 비롯한 일본군 위안부 왜곡 세력의 서슴없는 2차 가해에 또 다시 우셨습니다.

정 장관의 전임인 이정옥 전 장관은 4월 다가오는 재보궐선거에 대해 국민들의 성 인지 감수성을 평가할 기회라는 말을 했다가 실제 성범죄 피해자에게 비판을 받고 얼마 안 돼 사임했습니다. 오늘 정 장관이 한, 램지어의 위안부 왜곡에 대응할 가치를 못 느낀다는 말은 이 전 장관의 말보다 더하면 더했지 결코 덜한 수준이 아닙니다. 성범죄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에 대응할 가치를 느끼지 못한다는 말이기 때문입니다.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이렇게 자기가 장관으로 있는 부처가 설립된 취지는 물론 해당 부처에서 당연히 해야 하는 업무까지도 부정하는 사람을 장관으로 인정할 수 없습니다. 정영애 현직 여가부장관의 경질을 요구합니다.

GOOD

0

BAD

0

신고

0

청원뷰 댓글
댓글 쓰기
첫 댓글을 적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