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원 내용
댓글 쓰기
극악무도한 **시유기견보호소의 실태를 알립니다
21.02.03

조회수

96

댓글

0

청원동의 :

20299

청원시작 :

21.01.20

청원종료 :

21.02.19

**시 유기동물보호소의 실태와 그곳에서 종사하는 공무원들의 직무유기가 저희 반려견이었던 ‘로이’를 죽음으로 내몰은 이 극악무도한 **시 유기동물보호소의 외 내부 관리 상태와 센터의 잘못의 진상규명과 더불어 저희 말고도 강아지들을 잃어버린 다른 견주분들이 저희와같은 피해를 입기전에 방지하고자 이렇게 청원합니다
2021년 1월 15일 ‘로이’가 실종되었습니다 실종 소식을 접한 후 불행 중 다행이도 현 주거지 근처에 cctv를 설치했었고 언제 사라졌는지 어디로 갔는지 알아보기 위하여 cctv를 확인하였는데 로이의 모습은 확인 되었지만 광범위한 범위를 카메라가 다 담기는 역부족이었는지 어디로 갔는지 확인하기가 어려운 상태였습니다 그러나 주변 지인의 도움을 얻어 pawinhand라는 앱을 통하여 1월 16일 로이의 사진으로 올리고 공고하였습니다 그런데 정말 기적같이 **시 유기동물보호소에서 로이를 보호하고 있다는 공고문을 보고 바로 전화를 하였지만 몇번을 통화를 시도하였음에도 불구하고 다음날이 되어서야 연락이 닿았는데 그쪽 측에서 저희에게 지금은 점심시간이니까 점심시간 지나서 찾으러 오라고 알려주더군요 이정도는 감수 할 수 있었습니다 로이를 다시 볼 생각에 만반의 준비를 마치고 유기동물보호소에 도착하니 그쪽 측 팀장이 저희를 사무실이 아닌 강아지가 있는곳이 아닌, 조용하고 사람없는 곳으로 데려가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때까지만 해도 아직 체구가 작은 강아지라서 따른 곳에 보호했구나라는 생각을 하며 **시의 세심한 배려에 감탄하던 와중에 그분(팀장)이 저희에게 그쪽강아지가 맞냐며 확인을 하더니 계속 말을 횡설수설하더니 저희가 혹시 다쳤어요? 라고 물어보니 어제 죽었다고 말을 꺼냈습니다 저희 측에서는 딱 하루가 지나자마자 바로 찾으러 왔더니 죽었다는 말에 당혹스럽고 많은 감정이 교차하였지만 로이의 시신이라도 거두기 위해 시신을 인도 받을 수 있냐고 질문하였습니다 그런데 어떻게 죽었는지 설명을 안해주시다가 저희가 시신을 받을 수 있냐고 질문을 하니 그쪽측에서 저희가 강아지를 따로 따로 보관을 하는게 아니라 한꺼번에 넣어서 보관을 하다가 다른 애들이랑 싸움이 붙었는지 어떻게 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시신을 회수 할 수 없을 정도로 훼손이 되어서 불가능하다고 하였습니다 그런데 상식적으로 강아지들끼리 싸운다고 하여도 사체 정도는 다른 강아지들이 뜯어먹지 않는 이상 남아있는것이 정상이라고 생각이 드는 와중에 문득 그 보호시설의 상태가 궁금해지더군요 도대체 어느 상태이기에 강아지가 다른 강아지를 물어뜯어 먹어야만 했는지 보호소 내부 강아지들이 굶어 다른 강아지를 뜯어먹을정도의 상태가 될 때까지 도대체 왜 보호소 측에서는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아서 이런 끔찍한 결과를 초래한건지 국가 산하기관인 시청에서 국민들의 세금으로 운영하는 시소속 유기견 보호소가 정말 이렇게 시민의 강아지를 방치해도 되는것인지 정말 억장이 무너지더군요 그래서 저희 측에서는 로이가 어느 환경에서 보호되었길래 이런 상황을 겪어야만 했고 저희 강아지도 강이지이지만 다른 강아지들의 상태가 걱정이되어 그쪽 시설 내부를 볼 수 있냐고 물어보았으나 거절을 당했습니다 이대로는 포기를 할 수 없어서 몇번이고 요청을하니 유기견이 모여 있는 곳으로 저희를 데려가더니 몇십분을 문 앞에 세워두고 안으로 들여보내더니 2분도 채 안돼서 다른 강아지들이 짖으니 시끄럽다고 나가라고 하더군요 보여주기 싫은 부분이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잠깐들어가서 본 보호소 내부의 시설은 강아지의 대소변이 이리저리 널부러져 있었으며 9마리 이상의 강아지가 있는곳에 작은 그릇 한개뿐이었고 내부에 식수또한 없었으며 일부 아이들은 갈비뼈가 보일만큼 말라있었습니다 그 시설환경을 보니 정말 그 아이들에게 미안해지더군요 그리고 분노가 치밀어 올랐습니다. 남은 사체라도 묻어주기 위하여 인도받은 로이의 사체는 말로 형용할 수 없을 정도로 처참하였습니다 몸 부분은 온데간데 없고 머리만 덩그러니 남아있는 그 꽁꽁 얼어있는 사체를 보니 눈물이 쏟아지더군요 그런데도 시 소속 공무원의 태도는 당당해 보였고 죄송하다 미안하다라는 말은 한마디도 뱉지 않은 채 저희는 이런 억울한 로이의 죽음을 안고 집으로 돌아와야만 했습니다 집으로 돌아와서 공고한 글을 내리기 위해 확인하는데 그들이 인간으로서 도저히 할 수 없는 짓을 또 했더군요 로이의 사망 이유를 감추고 자연사로 위장을하고 저희가 알고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렇게 공고를 하였더군요 정말 이건 저희를 기만하는것처럼 느껴졌습니다 저희 로이의 가는길이라도 편하게 가도록 진실을 꼭 밝히고 보호시설의 환경이 개선되도록 돕고자 이렇게 청원합니다 부디 **시유기견보호소의 잘못을 밝혀주세요

[본 게시물의 일부 내용이 국민 청원 요건에 위배되어 관리자에 의해 수정되었습니다]

GOOD

0

BAD

0

신고

0

청원뷰 댓글
댓글 쓰기
첫 댓글을 적어보세요